본문 바로가기

News

냄새 빼주는 옷걸이:
PANASONIC MS-DH100

DATE. 2017.06.28.

자주 세탁할 수 없는 옷에서 가장 신경 쓰이는 건 바로 냄새다.

똑같은 옷을 매일 입어야 할 때 가장 신경 쓰이는 부분은 아무래도 냄새일 거다. 주름이야 다리미로 펴주면 되지만 냄새는 아무래도 세탁을 하지 않는 이상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물론 섬유탈취제도 있지만 종종 냄새를 더 악화시키곤 한다.

 

파나소닉 MS-DH100에 옷을 걸면 악취는 사라진다.

 

파나소닉에서 냄새를 없애는 신기한 옷걸이를 만들었다고 한다. 자체 개발한 nanoe-X 기술을 이용해 효과적으로 냄새 입자를 파괴시킨다. 땀냄새, 담배냄새, 고깃집냄새 등을 효과적으로 빼주고, 꽃가루 알레르기까지 방지해준다.

 

8개의 배출구가 nanoe-X 입자를 골고루 뿜어낸다.

 

nanoe-X는 반응성이 높은 OH분자들을 나노 단위로 쪼갠 수분입자 속에 가둔 것이다. 수분이 OH분자가 다른 물질과 반응하는 것을 방지해 섬유에 구석구석 스며들어 냄새 원인 물질 또는 꽃가루와 결합해 원인을 제거하는 방식이다.

 

전용 덮개로 옷을 감싸주면 더욱 효과적으로 작용한다.

 

파나소닉 MS-DH100은 일반적인 옷걸이 디자인으로 총 8개의 구멍에서 nanoe-X 입자를 골고루 뿜어낸다. 땀냄새의 경우 옷을 걸어두기만 해도 제거되지만, 담배 냄새나 꽃가루 같은 경우 전용 덮개로 감싸주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다.

 

전용 외장배터리가 있어 콘센트가 없는 공간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MS-DH100은 본체 상단에 전원 케이블을 연결해야 작동한다. 일본 기준, 전기료가 1회 사용에 약1엔 정도로 상당히 경제적이다. 게다가 전용 외장배터리가 있어 옷장 속에 넣고 사용해도 된다. 작동 시간은 일반 모드 5시간, 롱 모드 7시간이 걸린다.

 

The more information – http://panasonic.jp/hanger/ms_dh100.html


ADD COMMENT

Welle 로그인로그인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