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미래부-페북, VR·AR 스타트업
해외 진출 돕는다.

DATE. 2017.04.27.

4차산업혁명 전략품목, 글로벌진출지원 드림팀 구성

 

미래창조과학부와 페이스북이 국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을 지원한다.
미래부는 페이스북·오큘러스와 KIC(Korea Innovation Center),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와 VR·AR 기술개발(R&D)기업의 글로벌 시장진출 공동지원에 합의했다고 4일 발표했다.

이는 TRT(Technology Revolution Together) 프로젝트 시범 사업으로 이날 페이스북 코리아에서 이에 관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이번 시범사업의 지원대상이 될 10개 내외 기업은 디지털콘텐츠 R&D 수행 기업 중 공모를 통해 VR·AR 관련 핵심 기술력과 현지화 및 사업화 가능성을 평가해 선발한다. 평가는 국내 기술, 마케팅 전문가, 페이스북 전문가의 공동심사로 이뤄진다. 해외진출의 강한 의지도 평가하는데 자비부담 비율 및 의사결정이 가능한 임원(CEO, CTO 등) 참여를 필수로 확인한다.

 

국내 VR산업 투자 활성화 방안 / 사진제공 브런치

 

페이스북과 KIC-실리콘벨리는 선정된 VR·AR기업을 대상으로 현지맞춤형 기술개발과 사업화 모델개발 멘토링을 제공한다. 특히 미국 현지에서 페이스북의 자회사인 오큘러스의 엔지니어들이 직접 사업화 및 기술개발에 대한 멘토링하며, 페이스북이 기업 멘토링을 해외 정부기관과 약속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페이스북은 10주 TRT 캠프 수료기업을 대상으로 7월 중 본사에서 ‘성과 데모데이’를 열고, 우수 기업에 경우 협력파트너로 선정해 투자·구매 등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미래부는 이번 시범사업에 이어 어도비, 구글, 아마존 등 글로벌기업, 현지 대학‧연구기관, 분야별 엑셀러레이터 등과 협력 범위를 넓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의 4차산업혁명을 이끄는 지능정보기술을 가진 국내 스타트업들의 글로벌진출 성공을 돕는 ‘TRT 프로젝트’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VR산업이 투자한만큼 성과를 낼지가 관건이다.

 

최재유 미래부 차관은 “이번 VR·AR 기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 프로젝트가 디지털콘텐츠 해외진출의 선순환 생태계가 구축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창출을 위해 정부가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The more information : http://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1015390&g_menu=020310&rrf=nv


ADD COMMENT

Welle 로그인로그인이 필요합니다.